Jwon korea

제이원 코리아

리뷰

Mission [Mission] QX-1, QX-4

페이지 정보

작성자 Jwon Korea 댓글 0건 조회Hit 4,901회 작성일Date 19-09-30 10:22

본문

FULLRANGE REVIEW

곳곳에 스민 스피커 디자이너
피터 코모의 숨결

미션 QX-1, QX-4 스피커

01.png
02.jpg

▲ Mission QX Series

 

요즘 절감하고 있는 것이 앰프도 그렇고 스피커도 그렇고 연륜은 쉽게 흉내낼 수 없다는 것이다. 최근 실물과 함께 소리를 들어본 댄 다고스티노의 플래그십 모노블럭 파워앰프 Relentless(릴렌트리스)는 크렐부터 이어져 온 천재 엔지니어 댄 다고스티노의 연륜 아니면 도저히 나올 수 없는 걸작이었다. 지난해 등장한 PMC의 플래그십 스피커 Penestria(페네스트리아)는 또 어떤가. ATL, TMD 등 엔지니어 피터 토마스의 번뜩이는 영감과 곰삭은 연륜이 가득한 작품이었다.


03.jpg


최근 시청한 영국 미션(Mission)의 스피커 QX-1와 QX-4에서도 이와 비슷한 제작사의 연륜을 느꼈다. 2중 링 트위터, 페이즈 플러그가 없는 펄프+아크릴 콘 미드우퍼, 미드우퍼 유닛을 둘러싼 빗살 형상의 트림, 많은 슬롯이 난 후면의 베이스 리플렉스 포트, 캐비닛 위아래의 알루미늄 플레이트 등 온갖 창의가 가득했다. 신생 제작사라면 감이 엄두도 못낼 그런 디자인이었다.

더욱 놀란 것은 이들이 내건 가격과 소리였다. 작은 북쉘프 QX-1은 40만원대, 플로어스탠딩 QX-4는 120만원대다. 자작을 한다 해도 불가능한 가격대다. 게다가 QX-1이 선사한 당당한 음, QX-4가 들려준 넉넉한 사운드는 가성비를 훨씬 뛰어넘는 수준이었다. 필자가 이 미션이라는 제작사를 좀더 깊게 살펴보게 된 이유다.




미션과 피터 코모

04.jpg

▲ Mission Audio의 창시자, Farad Azima


미션은 리즈대(Leeds University) 출신의 엔지니어 겸 사업가 파라드 아지마(Farad Azima)가 1977년 영국 캠브리지(Cambridge)에 설립했다. 1978년에 내놓은 2웨이 북쉘프 스피커 770은 지금도 70년대 스피커의 아이콘으로 꼽힐 만큼 완성도 높은 만듦새와 사운드로 큰 화제를 모았다. 이후에도 스피커는 물론 앰프, 사이러스(Cyrus) 레이블로 CD플레이어를 생산하던 미션은 2005년 IAG(International Audio Group)에 인수됐다.

    

05.jpg

▲ 피터 코모 (Peter Comeaux)


미션 히스토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 피터 코모(Peter Comeaux)다. 대표적인 현대 스피커 엔지니어 중 한 명으로 꼽히는 그는 1980년대에 이미 헤이브룩(Heybrook)이라는 스피커 제작사를 설립, 1983년 HB1이라는 명작을 내놓았다. 2웨이 스탠드마운트 타입 HB1은 1983~85년 3년 연속 영국 왓하이파이 스피커 부문상을 수상했다.


헤이브룩을 이끌던 피터 코모가 ‘음향디자인 디렉터’로 미션에 합류한 것은 1999년. 이듬해 그가 설계한 780 스피커는 2000, 2001년 왓하이파이 어워드를 수상했고, 2001년에 설계한 782는 EISA 올해의 스피커로 꼽혔다. 이중 780은 지금의 미션 스피커를 상징하는 유닛 배치(미드우퍼가 위, 트위터가 아래)를 처음 시도한 스피커로 기억해둘 만하다.


06.jpg

▲ EISA 매거진에 선정된, Mission 782 스피커

 

07.jpg

▲ 2004년 출시된 Elegante E8 시리즈 중 E81


이어 2003년에는 Volare V63이 EISA 올해의 스피커로 선정됐고, 2004년에는 Elegante E8로 홈시네마 초이스 어워드를 수상했다. 거의 매해 그가 설계한 미션 스피커에 유럽 평단의 관심이 쏠렸던 셈이다. 흥미로운 것은 Elegante E8의 유닛 배치. 가운데 트위터를 사이에 두고 위아래에 미드우퍼가 배치된 3유닛 가상동축 설계로, 이는 지금도 3유닛이 투입되는 미션 스피커가 즐겨 채택하고 있다.


하지만 필자가 보기에 스피커 디자이너로서 피터 코모의 진정한 역량이 빛난 작품은 2001년에 출시된 플로어스탠딩 스피커 Pilastro(필라스트로)로 보인다. 한 개 무게가 154kg, 페어당 출시 가격이 3500만원에 달했던 이 스피커는 6.5인치 미드레인지와 링 트위터를 예의 가상동축으로 배치하고 측면에 8인치 우퍼 4발, 8인치 패시브 라디에이터 6발을 장착한 대형기였다. 25Hz~48kHz(-3dB)라는 광대역 주파수응답특성을 보이는 필라스트로는 ‘미션=중저가 스피커 브랜드’ 이미지를 여지없이 깨버린 역작이다.


이후 피터 코모는 2005년 6월 미션이 IAG에 인수되기 직전 퇴사했다가 2009년 IAG에 합류, 현재까지 어쿠스틱 총괄 디자이너로 재직 중이다. 한마디로 미션, 와피데일, 쿼드, 캐슬, 오디오랩의 모든 음향 부문에 대한 설계 및 관리 감독을 도맡고 있는 것. 때문에 이번 시청기 QX-1, QX-4 역시 그의 손을 거쳤다.




QX 시리즈의 탄생


08.jpg


QX 시리즈는 지난 2017년 11월 엔트리 레벨 LX 시리즈의 상위 라인업으로 출시됐다. 북쉘프 2종(QX-1, QX-2), 플로어스탠딩 3종(QX-3, QX-4, QX-5), 센터(QX-C), 서라운드(QX-S), 서브우퍼(QX-12), 총 8개 모델이 포진했다. 북쉘프와 플로어스탠딩 모델의 경우 3웨이인 QX-5만 빼놓고 모두 2웨이 구성이다. QX 시리즈 위에는 MX 시리즈가 있다.


09.jpg


QX 시리즈에는 미션의 대표 기술들과 디자인이 거의 빠짐없이 투입됐다. 우선 미드우퍼/미드레인지 유닛 밑에 트위터를 배치하는 IDG(Inverted Driver Geometry) 포맷. 미션에서는 IDG 포맷이 전통적인 트위터-미드우퍼/미드레인지 포맷보다 타임 얼라인먼트 측면에서 유리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즉, 트위터를 밑에 뒀을 때 각 유닛의 주파수가 청취자 귀에 도달하는 시간차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10.jpg


트위터의 경우 돔 진동판이 링(ring) 형상인 링 트위터를 채택했다. 미션에 따르면 이 링 트위터에서는 일반적인 돔 타입 트위터의 고질적 문제인 진공효과(cavitation effects)가 구조적으로 발생하지 않는다. 더욱이 이 링을 한 겹 더 두름으로써 방사면적을 더 넓혔다고 한다. 링 재질로 직조 텍스타일(woven textile)을 택한 것은 진동판의 강성을 위한 설계다.

미드우퍼 유닛에도 미션만의 설계철학이 녹아있다. 미션에서 다이아드라이브(DiaDrive) 시스템이라고 명명한 이 미드우퍼 유닛을 자세히 보면,

1) 완만한 곡면 콘과
2) 펄프도 아니고 플라스틱도 아닌 진동판 재질,
3) 이 유닛 둘레의 빗살 모양 트림


11.jpg 


이 눈에 띈다. 페이즈 플러그 없이 완만한 곡면 형상을 취한 것은 중역대와 저역대를 매끄럽게 연결하기 위해서, 소프트 펄프와 아크릴 섬유 혼합재료로 진동판을 만든 것은 깨끗하고 선명한 중역대를 얻기 위해서라고 한다.

빗살(comb-tooth) 모양 트림은 2가지 역할을 한다. 우선 배플과 유닛을 체결하는 볼트(나사)와, 진동판을 잡아주는 서라운드(엣지)를 밖에서 보이지 않도록 해준다. 미션 QX 시리즈가 하나같이 미니멀하고 매끈한 외모를 갖춘 것은 이러한 볼트와 엣지가 미드우퍼 유닛에서 발견되지 않기 때문이다. 트림에 빗살 모양으로 슬롯을 낸 것은 물론 서라운드 움직임으로 인한 공기 흐름을 방해하지 않기 위해서다.


12.jpg

▲ (좌) Mission QX - 4 후면사진 , (우) Mission QX - 1, QX - 2 (작은쪽이 QX - 1)


끝으로 후면 포트와 캐비닛 디자인이다. 후면 베이스 리플렉스 포트에는 전면 미드우퍼의 빗살 트림처럼 여러 슬롯이 나 있는데, 이는 미드우퍼 후면파의 공기흐름을 원활하게 해주고 소위 포트 노이즈를 줄여주는 역할을 한다. 캐비닛 측면 4개 모서리가 둥글게 마감된 것은 회절(diffraction) 현상을 줄이기 위해서, 캐비닛 위아래에 알루미늄 플레이트를 단 것은 공진을 줄임으로써 착색과 왜곡을 줄이기 위해서다. 캐비닛 마감은 블랙우드, 로즈우드, 월넛, 화이트, 4가지다.




QX-1, QX-4 개별탐구


13.jpg

QX-1은 QX 시리즈에서 가장 작은 북쉘프 스피커다. 같은 2웨이 북쉘프인 QX-2가 6.5인치 미드우퍼인데 비해 QX-1은 5인치 미드우퍼를 썼다. 내부용적도 차이가 나는데 QX-2가 13.5리터, QX-1이 8.1리터다. 하지만 소프트 펄프와 아크릴 섬유를 혼합해 진동판으로 쓴 점과 트위터로 1.5인치 텍스타일 링 트위터를 쓴 점은 동일하다. 공칭 임피던스는 8옴, 감도는 87dB, 주파수응답특성은 55Hz~24kHz(-3dB). 크로스오버는 2.4kHz에서 끊었다. 무게는 6.3kg.


QX-4는 2웨이, 3유닛 플로어스탠딩 스피커. 가운데 링 트위터를 사이에 두고 동일한 미드우퍼 유닛이 위아래로 배치된 전형적인 가상동축 포맷이다. 하지만 하나의 미드우퍼가 중저역대 전부, 다른 하나의 미드우퍼가 특정 저역대만 커버하는 2.5웨이 방식이 아니라, 심플한 2웨이 구성인 점이 눈길을 끈다. 때문에 두 유닛이 크로스오버 포인트인 2.2kHz 이하 중저역대를 모두 커버한다. 주파수응답특성은 36Hz~24kHz(-3dB).


14.jpg 15.jpg

▲ Mission QX - 3


QX-1과 비교해보면 QX-1의 후면 베이스 리플렉스 포트가 1개인데 비해 QX-4는 2개로 늘어났다. 두 포트 사이의 거리가 비교적 먼 점도 눈길을 끈다. 스피커 케이블 연결을 위한 바인딩 포스트는 QX-1의 싱글 와이어링에서 바이와이어링으로 늘어났다. 역시 유닛수와 용적(48리너)이 있는 만큼 최대 바이앰핑까지 고려한 설계다. 공칭 임피던스는 8옴, 감도는 95dB, 무게는 21kg.


같은 플로어스탠딩 모델과 비교해보면, QX-3은 미드우퍼가 5인치짜리이며(2웨이. 2.0kHz), QX-5는 6.5인치 미드레인지 2발에 12인치 우퍼가 1발 추가돼 3웨이(180Hz, 1.8kHz) 구성을 취했다. 주파수응답특성은 QX-3이 42Hz~24kHz(-3dB), QX-5가 32Hz~24kHz(-3dB)를 보인다.


시청


청을 위한 세팅은 너무나 간단했다. 프라이메어의 네트워크 앰프 I15와 미션 QX-1, QX-4를 연결하면 끝이다. I15는 하이펙스(Hypex) 클래스D 증폭 모듈(UcD102)을 써서 8옴에서 60W, 4옴에서 100W를 낸다. 또한 네트워크 모듈이 기본 장착됐기 때문에 크롬캐스트, 스포티파이, 블루투스 재생이 가능하다. QX-1, QX-4 모두 최소 권장 앰프출력이 25W이기 때문에 I15와 매칭은 충분해 보인다. 시청시에는 크롬캐스트 환경에서 타이달 음원을 들었다.

  • 17.jpgKacey Musgraves ‘Space Cowboy’(Golden Hour)

    먼저 QX-1으로 들었다. 첫인상은 울림이 큰 것이 작은 스피커 같지가 않다는 것. 음이 소름돋을 만큼 예쁘고 부드러우며 폭신폭신한 점도 눈에 띈다. 거칠거나 투박한 구석이 없다. 청감상 대역 어느 곳에서도 부족함이 느껴지지 않는다. 정교한 음상과 넓은 음장은 소형 북쉘프의 장기일 것이다. 무엇보다 음의 이탈감이 상당하다. 하지만 계속해서 듣다보면 저역의 뒤끝이 약간 평탄치 않은 점이 마음에 걸린다. 호흡이 점점 거칠어지고 가빠지는 모습이 포착된다. 하지만 40만원대 가격을 감안하면 어떻게 이런 만듦새와 소리를 낼 수 있는지 감탄사가 저절로 나온다. 펄프와 아크릴을 섞은 미드우퍼 진동판의 물성과, 트위터를 미드우퍼 아래에 배치한 포맷, 알루미늄 상하판, 둥근 캐비닛 모서리 마감, 모든 것이 이같은 음만들기에 일조했을 것이다.

  • 18.jpgCurtis Fuller ‘Oscalypso’(The Opener)

    이 곡에 앞서 들은 번스타인 지휘, 뉴욕필 연주의 말러 2번에서는 역시 한계가 있었다. 아랫도리가 잘리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커티스 풀러의 ‘오스칼립소’로 바꿔보니, 아, 처음부터 기세와 양감이 좋다. 볼륨을 약간 낮춰 다시 들었을 정도다. 이 곡 초반의 브라스 악기와 드럼 림 플레이의 음색 구분이 너무나 쉽게 이뤄져 헛웃음마저 나왔다. 음들이 혼탁해지거나 뭉개지지 않는 점도 마음에 든다. 사운드스테이지 두께가 약간 얇은 감이 있지만 세세한 디테일은 잘 살아나고 있다. 한마디로 중역대의 해상력과 살집이 묘하게 밸런스를 이룬 스피커다. 중간 드럼 솔로에서는 표현력과 해상력이 발군일 정도로 좋다. 대편성곡만 아니라면, 그리고 저역을 약간 포기만 한다면 정말 가성비가 높은 스피커라 할 만하다. 이어 들은 제시 쿡의 ‘Vertigo’에서는 곡의 핵심에 곧바로 접근하는 모습에 감탄했다. 정신이 번쩍 날 만큼 싱싱하고 비장미 넘치는 음이었다.

  • 19.jpgLeonard Bernstein, New York Philharmonic Orchestra ‘Mahler Symphony No.2’(Mahler No.2)

    QX-4로 바꾼 후 오기가 생겨 말러 2번을 다시 들었다. 첼로와 더블베이스가 등장하는 1악장 첫 대목부터 QX-1과는 체급이 다르다. QX-1 때는 첼로 소리만 들렸는데 지금은 중량감과 부피감이 있는 더블베이스가 처음부터 느껴진다. 역시 내부용적이라는 물리학의 기본법칙은 거스를 수가 없는 것이다. 확실히 QX-1 때보다 호방하게 무대가 펼쳐진다. 다만 정교한 음상은 북쉘프 QX-1에 비해 밀린다는 인상. 그럼에도 가상동축이 선사하는 또렷한 위상이 이를 어느 정도 만회하고 있는 것 같다. 전체적으로 이러한 대편성곡을 점잖게, 허둥지둥하지 않고, 여유있게 요리하는 모습이 대견하다. 음들이 아주 예리하거나 고운 것은 아니지만, 다이내믹 레인지와 다이내믹스에서 큰 아쉬움은 없다. QX-4라면 대편성곡도 마음껏 들을 수 있을 것 같다.

  • 20.jpgFritz Reiner, Chicago Symphony Orchestra ‘Pictures At An Exhibition’(Mussorgsky, Ravel)

    ‘The Hut On Fowl’s Legs’(닭발위의 오두막)를 듣자마자 얼굴에 아빠미소가 펼쳐진다. 확실히 저역이 살아나면 고역도 덩달아 선명하고 또렷하게 살아나는 게 맞다. 마치 혈기왕성한 청년처럼 음에 혈색이 돈다. 그러면서 이 스피커가 여린 음들을 살뜰하게 챙기는 모습을 보면, 노이즈 관리도 잘 돼 있음이 분명하다. 무엇보다 QX-1 때보다 음수가 폭발적이라 할 만큼 많아지고, 가슴으로 전해오는 음의 압력도 높아져서 기분마저 좋아진다. 물론 바람이 몰아칠 정도의 강력한 기백까지는 아니지만, 이 가격대 플로어스탠딩 스피커에서 이러한 힘과 압력을 느끼리라고는 생각하지도 못했다. QX-1으로 들었던 커티스 풀러의 ‘오스칼립소’를 다시 들어보면, 트럼본의 얌감과 에너지감에서 큰 차이를 보이며 음에서 좀더 숙성된 맛이 느껴진다. 드럼 림 플레이도 귀에 더 쏙쏙 들어왔다.

※ 위 유튜브영상은 리뷰의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영상이며 실제 리뷰어가 사용한 음원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S P E C I F I C A T I O N

QX - 1

Genaral Description2-way Bookshelf Speaker
Enclousure typeBass Reflex
Transducer Complement2-way
Bass Driver5" (130mm) Long Fiber
Composite Cone
Treble Driver1.5" (38mm) Textile Ring Dome
AV ShieldNo
Sensitivity (2.0V @ 1M)87dB
Recommended Amplifier Power25-100W
Peak SPL95dB
Nominal Impedance8Ω Compatible
Minimum Impedance3.9Ω
Frequency Response (+/-3dB)55Hz ~ 24kHz
Bass Extension(-6dB)48Hz
Crossover Frequency2.4Hz
Cabinet Volume (In litres)8.1L
Height (On Plinth)280mm
Width195mm
Depth (with Terminals)(250+5)mm
Carton Size530 x 360 x 380mm
Net Weight6.31kg/pcs
Gross Weight14.24kg/ctn

QX - 4

Genaral Description2-way Bookshelf Speaker
Enclousure typeBass Reflex
Transducer Complement2-way
Bass Driver6.5" (165mm) Long Fiber
Composite Cone x 2
Treble Driver1.5" (38mm) Textile Ring Dome
AV ShieldNo
Sensitivity (2.0V @ 1M)88dB
Recommended Amplifier Power25-150W
Peak SPL95dB
Nominal Impedance8Ω Compatible
Minimum Impedance3.8Ω
Frequency Response (+/-3dB)36Hz ~ 24kHz
Bass Extension(-6dB)32Hz
Crossover Frequency2.2Hz
Cabinet Volume (In litres)48L
Height (On Plinth)(980+20)mm
Width220mm
Depth (with Terminals)(400+10)mm
Carton Size535 x 350 x 1250mm
Net Weight34.0kg/pcs
Gross Weight38.0kg/ctn

I M P O R T E R & P R I C E

수입사제이원코리아 (02-706-5434)
가격QX - 1 : 45만원
QX - 4 : 125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